스킵네비게이션


글로벌메뉴

SNS

  • 트위터[새창열림]
  • 페이스북[새창열림]
  • 네이버블로그[새창열림]
  • 카카오스토리[새창열림]
  • 네이버밴드[새창열림]

보조메뉴

  • 글자크기
  • 확대하기
  • 축소하기

서브상단이미지

샘플

서브메뉴

관광명소. Tourist Attractions

여행가이드


컨텐츠

박제상유적
문화유적 : 울주군에는 아름다운 울주 8경이 있습니다. 울주 8경과 함께 즐거움을 나누세요.

라인맵

홈으로 > 관광명소 > 문화유적 > 박제상유적

본문내용


박제상유적 설명


치산서원지(박제상 유적)

신라 충신(忠臣) 박제상(朴堤上)과 그의 부인을 기리기 위해 세웠던 사당의 터이다. 박제상은 신라 시조(始祖) 박혁거세(朴赫居世)의 후예이다. 눌지왕(訥祗王 : 재위 417∼458)이 임금이 된 후, 고구려와 일본에 볼모로 잡혀 있던 두 동생을 몹시 보고 싶어했다. 박제상은 임금의 명을 받아, 먼저 고구려로 가서 복호(卜好)를 구출해냈다. 다시 일본으로 건너가 미사흔(未斯欣)을 구출해 귀국시켰으나, 일이 탄로나 자신은 붙잡혔다. 자신의 신하가 되면 많은 상을 주겠다고 일본왕이 달랬지만, 박제상은 끝내 신라 신하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일본왕은 심한 고문을 가해도 소용이 없자 그를 불에 태워 죽이고 말았다. 한편 박제상의 부인은 딸들을 데리고 치술령에 올라가 일본쪽을 바라보며 통곡하다가 죽었는데, 그 몸은 돌로 변하여 망부석(望夫石)이 되고, 그 영혼은 새가 되어 날아가 은을암(隱乙岩)에 숨었다고 전한다. 사람들은 박제상의 부인을 치술신모라 하고 사당을 세워 제사 지냈는데, 조선시대에 이르러 이 사당 자리에 치산서원이 세워졌다고 한다.


망부석(박제상 유적)

망부석은 멀리 떠난 남편을 그리워하던 아내가 남편을 기다리다 죽어서 돌로 변했다는 전설을 가진 바위를 말한다. 이러한 전설은 몇 군데에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박제상(朴堤上)의 부인이 남편을 그리며 통곡하다가 굳어서 바위가 되었다는 이곳 망부석의 전설이다.


은을암(박제상 유적)

은을암은 새(乙)가 숨은(隱) 바위(岩)라는 뜻이다. 박제상의 부인은 딸들을 데리고 이곳 치술령(隧述嶺)에 올라 일본쪽을 바라보며 통곡하다가 죽었는데, 그 몸은 돌로 변해 망부석(望夫石)이 되고, 영혼은 새가 되어 날아 이 바위에 숨었다고 한다. 이 새가 날아오른 자리를 비조라 하여 두동면 만화리에 비조라는 마을 이름이 되고, 또 새가 바위 틈에 숨었다하여 이 바위를 은을암이라 했으며, 여기에 암자를 지어 은을암이라 하였다. 은을암으로 가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인데 박제상유적지를 제대로 답사하려면 두동 치산서원에서 출발하여 치술령 망부석을 거친 뒤 은을암에 도착하는 것이 좋다. 은을암과 치술령의 망부석은 서로 보일 정도로 가까운 위치에 있다.


버스 노선

이동거리 : 울주군청~두동은편입구(16Km) ~ 박제상유적지(1km)

시내버스 노선

시내버스 노선에 대한 표
버스번호 기점 경유지 종점 배차시간
802번 봉계 상월평 → 두동면 → 칠조 → 구영 서동 87분
318번 중남 언양 → 읍사무소 → 반곡초등학교 은편 87분

시외직행버스 노선

총 운행회수 : -회

자가용

경부고속도로 → 서울산IC → 언양(경주방면국도) → 두동방면 → 두동면사무소앞 → 은편삼거리 → 박제상유적지

인근관광지

신불산, 작천정, 고헌산, 가지산, 재악산, 영취산, 치술령 반구대암각화, 박재상유적지

주변관광지



담당부서 정보

홈페이지 관련문의 :  052) 204-0333      문화재 관련문의 :  052) 204-0324

하단

로고


하단메뉴


카피라이터